• 최종편집 2023-11-28(화)
 

1111111111111.jpg

 

 

진도‧신안군 도서지역의 조간대 돌미역 채취어업은 옛 선조들의 원시어업 형태 그대로 이어져 왔다.

 

지역주민들은 미역 채취장소를 ‘곽전(미역 곽(藿), 밭 전(田))’이라고 부르며 미역을 밭에서 경작하는 작물로 보고 미역밭 갯닦기와 물주기를 시행하고 있고, 미역을 채취할 때는 ‘미역낫’만 사용하고 있다.

 

이 어업방식은 어민들의 오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살아있는 유산으로서 이어져 내려온다는 점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에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지난 11월 2일 진도·신안군 도서지역 주민들의 주요 소득원인 ‘조간대 돌미역 채취어업’(사진.해양수산부)을 국가중요어업유산 제13호로 지정했다.

 

국가중요어업유산은 어업활동으로 수산물을 생산하며 그 생산물이 지역주민의 생계유지에 도움을 주고 있는지, 고유한 경험·지식·기술체계를 보유하고 있는지 등 8개 항목에 대한 심사‧평가를 통해 최종 지정된다.

 

해양수산부는 2015년부터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만들어져 온 유·무형 어업자원 중에서 보전할 가치가 있는 어업자원을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해 왔다.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되면 3년간 7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지속가능한 어업으로서 보전·관리된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오랫동안 이어져 내려 온 어업자원을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하고 관리하는 것은 우리 어업의 가치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가중요어업유산을 활용하여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등 국가중요어업유산이 어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3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도‧신안 조간대 돌미역 채취어업’,국가중요어업유산 제13호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