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1회 한국이민다문화학회 세미나한국이민다문화정책연구소(소장 정지윤 박사)” 주최로 지난 817일 소셜캠퍼스 온인천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세미나에서 정지윤 박사는 이민자 교육을 바꾸는 환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박사는 기본적으로 이민자를 대하는 사회구조가 바뀌어야 한다. 우리 것을 알고 각 나라(180개국)의 이민자들을 받아들일 자세가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중앙정부, 지자체, 학교, 민간단체 등이 하나가 되어 나서야 하며, 다문화 교육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이제부터 부족한 것은 하나하나 가르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불법체류인은 41만 명이다. 종교계에서 학교의 보조역할을 하고 있다.

 

코로나 전, 2019년 우리나라 이민 다문화 교육정책 포럼 '현장학습장의 체험활동교육 모델화' 이후 이번 인천지역 첫 세미나에는 국회의원, 시의회, 전문가 등이 행사를 축하했다. 이날 정지윤 박사의 다문화사회의 현주소와 미래에 대한 상세한 발표내용을 참고 영상으로 담아 보았다.

 

 

 

전미영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03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지윤 박사, “다문화 사회의 현주소와 미래”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