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3-31(금)
 

yyyyyyyyyyyyyy.jpg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해수온 상승 등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3년에 바다숲 15개소, 수산자원 산란·서식장 4개소를 추가 조성한다고 밝혔다.

 

바다숲 조성은 바다사막화로 인해 훼손된 연안해역의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2009년부터 시행 중이며, 주로 바다식물(대황, 감태, 모자반, 잘피 등) 이식 사업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15개소, 23.8㎢의 바다숲이 조성되면 총 243개소, 315.6㎢의 바다숲이 조성되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바다숲이 탄소흡수원(블루카본)으로 재조명되고 있어, 2030년까지 540㎢ 바다숲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바다숲 조성단계에서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2009년부터 인공어초 등의 인공구조물 시설을 줄이고, 자연암반을 활용한 해조류 이식 등 환경친화적인 방법으로 조성하고 있다.

 

또한 수산자원 산란·서식장 조성은 지역별 특화품종의 수산자원 증대를 위해 수산자원의 생활사이클에 따른 맞춤형 환경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2015년부터 시행 중이다.

 

올해 선정된 산란 · 서식장 조성지는 4개소로, 5년간 총 148억원이 투입된다.

 

해양수산부는 산란 · 서식장 조성사업에 대한 어업인의 높은 호응을 반영하여 2024년도 사업예산을 대폭 증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바다숲 및 산란 · 서식장 조성의 차질없는 추진과 수산자원의 조성부터 관리까지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하여 해양수산부와 지자체, 어업인으로 구성된 가칭 ‘수산자원 조성 상생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임태호 수산자원정책과장은 “지속 가능한 수산업을 위해서는 수산자원이 잘 살 수 있는 환경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우리 어촌이 더 풍요로울 수 있도록 산란 · 서식장 조성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12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다숲·수산자원 산란·서식장 조성지역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