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목)
 

aaa.jpg

 

 

 

2021년 귀어인이 2020년에 비해 25.7%(249명) 증가했다.

 

통계청과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으로 발표한 2021년 귀농어·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귀어인 평균 연령은 52.7세로 전년(52.9세)보다 0.2세 낮아졌고, 40대 이하 청년층은 34.2%(416명)로 전년 대비 0.5%p(90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귀어인(1,216명) 중 남자가 63.6%(773명), 여자는 36.4%(443명)이었으며, 지역별로 구분했을 때 전남으로 귀어한 사람이 33.1%(403명)으로 가장 많고, 충남 32.8%(399명), 전북 9.1%(111명), 인천 9.0%(110명), 경남 7.6%(92명)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해수면 어로어업 종사자가 93.6%(1,138명)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해수면 양식업 4.2%(51명), 내수면어업 1.3%(16명), 내수면양식업 0.9%(11명)다.

 

이 중 50~60대의 귀어인들이 맨손어업에 종사하는 것과 40대 이하가 연안어업과 양식어업에 종사하는 것이 눈에 띈다.

 

50~60대 귀어인들은 맨손어업 등 단순한 업종을 통해 어촌지역의 여유로운 전원생활을 추구하고, 40대 이하는 연안어업, 양식업 등 기대소득이 높은 업종을 선정하여 생계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귀어인이 증가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전원생활 수요 증가, 수도권의 주거비 상승 등 외부적인 요인에 정부의 귀어귀촌 지원정책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어촌지역에서 어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창업·주택구입 비용, 정착금, 어선 임대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확대하여 어촌지역 신규인구 유입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김지현 동물복지정책과장은 “아직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은 반려인이라면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반드시 반려견을 등록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26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1년 귀어인, 2020년 대비 25.7%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