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swws.jpg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추석 명절과 인삼 수확 철을 앞두고 소비 감소와 가격 하락, 재고 증가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농협경제지주와 소비 촉진 운동(캠페인)을 펼친다.

이번 운동은 최근 정체된 인삼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혁신방안의 하나로, 소비자들이 인삼 업계에 요구하는 접근성, 편의성, 실용성을 고려해 마련했다.

현장 판매는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와 전국 11개 인삼농협에서 13일~17일까지, 직원 대상 온라인 판매는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햇인삼 위주로 10일~17일까지 진행한다.

아울러 최근 홍보한 인삼 삼겹살 등 주요 인삼 요리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가공하지 않은 인삼인 ‘수삼’은 주로 금산시장, 경동시장, 지역 인삼협 등을 통해 유통되며 일반마트 등에서는 쉽게 구매하기 어렵다. 또한, 한 채(750g) 단위로 흙이 묻은 채 판매되고 있어 이용과 보관이 쉽지 않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신선도 유지 기술을 투입해 인삼을 세척․포장(사진)해 판매한다.

기능성 유통 용기는 깨끗이 씻은 인삼을 말려 담을 수 있고, 2도(℃)의 냉장고에서 약 1달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가족 구성원 수와 요리 용도를 고려해 3~6년생 인삼을 1뿌리에서 최대 10뿌리까지 담아 판매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김동휘 과장은 “이번에 정부혁신에 따라 마련한 인삼 소비 촉진 행사는 기존 포장 방식을 벗어나 소비자 입장을 고려해 준비했다”면서, “소비자에게는 인삼을 친근한 식재료로 인식하는 계기가 되고 농가에는 소비의 물꼬를 트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개성인삼농협 이재은 과장은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한 소포장 세척 수삼은 인삼 소비의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며, “판매 추이 등을 살펴 하나로마트와 인삼농협 11개 매장의 판매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0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촌진흥청·농협, 인삼 소비 활성화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