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물 불법 채취·무허가 입산 집중단속

5월 말까지 산림특별사법경찰 1,200명 투입, 적발시 엄중 처벌
뉴스일자: 2018년04월05일 09시09분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봄을 맞아 산을 찾는 사람들이 급격히 늘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5월 말까지 임산물 불법 굴·채취와 입산통제구역 무허가 입산행위 등을 집중단속한다.

주요 단속 대상은사회연결망서비스(SNS) 등 인터넷을 통해 산나물 채취자를 모집해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산나물·산약초를 채취하는 행위조경수 불법 굴취특별산림대상종 불법채취, 희귀식물 등의 서식지 무단 입산 등이다.

봄철 산불예방을 위해불을 피우거나 담배를 피우는 행위허가 없이 입산통제구역에 들어가는 행위소나무류 불법 이동과 불법 취급업체 등에 대해서도 단속한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각 지방청, 지자체 등과 함께 협력하여 이달부터 1,200여 명의 산림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해 단속에 나선다.

아울러, 지자체와 합동으로 중앙기동단속반을 운영해 현장 중심의 강도 높은 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가 적발된 경우에는 엄중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산나물·산약초 등 임산물을 산림 소유자 동의 없이 불법으로 채취하는 경우 7년 이하 징역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5 1일부터는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입산통제구역에 입산한 경우에는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상익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산주의 동의 없이 임산물을 채취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처벌 대상에 해당한다"면서, "올바른 산림이용을 통해 소중한 우리의 숲을 함께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ffn.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