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111.jpg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 ’24년도 쌀 수급안정을 위해서 벼 재배면적을 26ha 감축하는 내용의 쌀 적정생산 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에서는 1월 초부터 지자체, 농촌진흥청, 농협, 쌀 생산자단체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 및 보완 과정을 거쳐 대책을 확정하였고, 이 대책을 통해 2024년산 쌀 수급 안정과 쌀값 안정을 위한 벼 재배면적 조정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올해 적정 벼 재배면적을 699ha로 보고 벼 회귀면적(10ha)과 작황변수(7ha)를 감안하여 26ha를 줄인다는 목표를 수립하였다. 전략작물직불제를 활용하여 15.1ha, 지자체 자체예산과 벼 재배면적 감축협약으로 1.0ha, 농지은행 신규 비축농지에 타작물 재배로 2.5ha를 줄이고, 농지전용 등 기타 7.4ha를 합하여 목표면적 26ha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략작물직불 지원대상 품목을 논콩에서 완두녹두잠두팥 등을 포함한 두류 전체로 확대하고 옥수수를 신규로 추가하였으며, 두류와 가루쌀의 지원단가를 100만원/ha에서 200만원으로 100만원씩 인상하고 지원대상 면적도 확대(전체 27ha(신규 16) → 전체 45(신규 15.1))하여 사전적으로 벼 재배면적을 줄이고 쌀 적정 생산을 유도하여 쌀값 안정과 시장격리 비용 절감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겠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 최명철 식량정책관은현재 쌀 시장의 구조적인 과잉 해소 및 수확기 쌀값 안정을 위해서는 일정 수준의 벼 재배면적 조정과 벼 재배 회귀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는 만큼 농업인, 지자체, 농협, 농진청 등과 함께 총력을 다해 선제적 수급관리를 강화하겠다라며쌀 농가 및 생산자단체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5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쌀 수급안정 위해 벼 재배면적 조정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