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jpg

 

 

해홍나물, 갈대 등 다양한 염생식물이 매우 풍부한 고흥갯벌이 15번째 연안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멸종위기 바닷새의 주요 서식지이자 풍부한 생물다양성을 지녀 보존가치가 높은 전라남도 고흥군 고흥갯벌(면적 59.43km2. 사진 해양수산부)을 15번째 연안 습지보호지역으로 신규지정하여 지난 29일(목) 고시했다고 밝혔다.

 

습지보호지역은 해양수산부 및 지방자체단체가 관리하는 해양보호구역의 일종으로, 전남 고흥갯벌은 「습지보전법」에 근거하여 연안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관리된다.

 

전라남도 여자만에 위치한 고흥갯벌은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흰발농게와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된 노랑부리백로 등 이동성 바닷새의 중요 서식지이며, 해홍나물, 갈대 등 다양한 염생식물이 분포하여 생물다양성이 매우 풍부한 지역이다.

 

이번에 지정된 고흥갯벌 습지보호지역은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는 첫 번째 갯벌이다.

 

앞으로 갯벌 세계자연유산의 2단계 확대 등재를 위한 첫걸음으로써 의미가 있으며, 해양수산부는 앞으로 문화재청, 고흥군과 협의하여 고흥갯벌의 세계자연유산 확대 등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고흥군과 협력하여 내년도에 ‘고흥갯벌 습지보호지역 관리계획(5년 단위)’을 수립하고, 고흥갯벌을 체계적으로 보전ㆍ관리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된다.

 

해양수산부 정도현 해양환경정책관은 “다양한 해양생물이 서식하는 전남 고흥갯벌의 연안 습지보호지역 지정은 향후 세계자연유산 ‘한국의 갯벌’의 2단계 확대 등재를 향한 첫걸음으로써 의미가 있다”며, “고흥갯벌을 체계적으로 보전ㆍ관리하여 우수한 생태자원의 가치를 제고하고, 지역주민과 일반 국민들이 그 가치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갯벌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국내 해양보호구역은 습지보호지역(갯벌) 15곳, 해양생태계보호구역 16곳, 해양생물보호구역 2곳, 해양경관보호구역 1곳으로 총 34곳이 되었으며, 총면적은 약 1,861.9㎢로 늘어난다.

 

 

 

 

 

 

 

 

 

 

 

 

태그

전체댓글 0

  • 184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흥갯벌 습지보호지역 신규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