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4(월)
 

444.jpg

 

축산물을 수입·판매하는 영업자가 수입 축산물의 통관 기간과 비용을 줄이기 위해 활용하는 ‘수입 축산물 신고·검사 제도’를 알기 쉽게 소개하는 동영상(사진)이 제작돼 1월 6일 식약처 누리집에 게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제작한 이 동영상은 ▲사전 수입신고 제도 ▲조건부 수입검사 제도 ▲잔여 검체 반환 제도 ▲축산물 전자위생증명서 제도 등에 대해 자세하게 소개한다.

사전 수입신고와 조건부 수입검사는 수입식품 통관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제도로서 ▲사전 수입신고는 수입식품 등이 국내에 도착하기 5일 전부터 영업자가 수입신고를 할 수 있는 제도이고 ▲조건부 수입검사는 무작위표본검사 대상이거나 원료 수급‧물가 조절을위해 긴급 수입된 수입식품 등을 통관검사 완료 전 보세창고에서 일반 창고로 이동・보관할 수 있는 제도이다.

잔여검체 반환은 수입식품 등 통관검사(정밀‧무작위) 결과 합한 경우 검사에사용하고 남은 검체를 영업자가 신청하면 반환받을 수 있는 제도로서, 영업자는 잔여검체를 전시·실험·자가소비용 등으로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잔여검체 폐기 감소에 따른 경제적·환경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축산물 전자위생증명서는 영업자가 매번 종이 원본으로 제출하던 수출위생증명서를 위생증명서 번호만 입력하면 수입신고할 수 있는 제도로 수입신고가 보다 간편해질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사전 수입신고, 조건부 수입검사, 잔여 검체 반환은 축산물이외에도 식품, 건강기능식품 등 모든 수입식품의 수입판매영업자가 활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식약처는 이번 동영상이 축산물 수입‧판매 영업자가 수입 축산물 신고‧검사 제도를 보다 더 많이 활용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영업자의 수입신고에 필요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과 수입식품정보마루(www.impfood.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2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축산물 수입 영업자 대상 ‘수입신고 제도’ 동영상 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