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4(월)
 

sss.jpg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사업자 선정평가를 통해 2022년도「에코프로바이오틱스 이용활성화」사업을 시행할 지자체로 전북 장수군과 전남 함평군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축산미생물제 급여의 효과를 공공 차원에서 과학적으로 실증하고 농가 활용모델을 개발, 확산하여 축산미생물제의 활용을 촉진하고 관련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에코프로바이오틱스란 가축의 소화·흡수율 증진을 통해 축산 분뇨 악취물질을 저감하는 등 환경친화적(eco-friendly) 축산물 생산에 활용될 수 있는 유익미생물(probiotics)을 의미한다.

 

현재 유산균, 효모, 바실러스 등 다양한 미생물이 사료첨가제로 개발되어 유통되고 있으나, 미생물제 급여 효과에 대한 실증데이터가 부족하여 농가의 신뢰를 얻는데 한계가 있다.

 

또한, 개별 연구자나 기업 차원의 일부 연구에서 미생물제 급여가 가축의 영양, 건강, 악취저감 등에 긍정적 효과가 있음을 시사하고 있으나, 공공 차원에서 검증한 데이터가 아니어서 농가의 신뢰가 저조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농가에 미생물을 보급하고 과학적 데이터를 확보·검증하는 실증사업을 올해 처음 시범 추진하였고, 2022년은 사업지역을 확대하여 2개소를 선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본 사업을 통해 축산용 미생물의 효능에 대해 농가에서 신뢰할 수 있는 실증데이터를 확보하기를 바란다”며, “향후 미생물 효능 실증 결과에 대한 홍보와 효과적인 이용·관리 방법 보급 등을 통해 미생물을 활용한 친환경 축산모델을 정착시키고, 관련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85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악취 저감 등 축산미생물제 효과 실증 추진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