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4(월)
 

123.jpg

 

 

최근 국산 목재에 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우리나라 대표 용재수종인 낙엽송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낙엽송은 2년생 묘목을 심는데, 묘목 생산기간이 길수록 기상이변에 의한 피해가 증가해 원활한 묘목 공급에 차질을 겪고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낙엽송 묘목의 생산기간을 단축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1년생 낙엽송 묘목<사진>생산기술을 개발랬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는 2015년부터 낙엽송 1년생 묘목의 전국 지역별 산지 적응성 검정 연구를 진행하였으며, 조림 3년 후 약 1.5m 이상의 나무 높이(수고)를 보여 조림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한, 산림기술경영연구소에서는 낙엽송 1년생 양묘 전용 용기도 함께 개발하였는데, 기존 2년생 용기보다 생산성이 1.8배 높으며 생산 비용도 약 40%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된 용기는 디자인 등록 후 국내 용기 생산 기업 두 곳에 기술이전을 완료하고, 기술이전 된 기업에서 생산된 용기는 올해부터 국유 및 민간 양묘장에 보급되어 1년생 묘목을 육성 중이며, 내년 봄부터 전국 산지에 심어질 예정이다.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정도현 소장은 “낙엽송 1년생은 묘목 생산과정에서 기상이변 피해 저감과 생산성 향상으로 조림 물량 확보에 이점이 있는 만큼 양묘와 조림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현장에서 요구되는 나무 수종에 대한 가치, 품질, 비용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묘목 생산기술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보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72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낙엽송 1년생도 산에 심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