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3(화)
 

sss.jpg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오늘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

자진신고 기간 내에 신규로 등록하거나 기존에 등록된 정보를 경하면 미등록이나 변경 지연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된다.

자진신고 기간 이후인 10월부터는 공원, 산책길 등의 장소를 중심으로 동물등록 여부 및 인식표·목줄 착용를 집중단속하고,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물등록은 반려동물을 잃었을 때 찾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농식품부는 이번 자진신고를 통해 등록률을 대폭 높이고, 유실‧유기동물 발생을 2년 연속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년 전인 2019년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7~8월)’에 전년 대비 16배인 33만여 마리가 신규 등록했으며, 이를 계기로 6년간 지속 증가하던 유실·유기동물 수가 감소되는 효과를 보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의 유실‧유기동물 발생 마릿수는 56,697마리로 집계됐으며, 이는 2020년 상반기 65,148마리보다 13%가 줄어든 8,451마리가 감소한 수치다.

농식품부는 올해 유실‧유기동물 감소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예측다. 

지난 2월부터 동물을 유기하는 행위를 범죄로 규정하고, 벌칙을 과태료에서 벌금형 300만원 이하로 강화해 동물 유기 예방 효과도 기대되기 때문이다.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동물등록을 하면 과태료 면제는 물론,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지원 혜택도 제공한다.

대전광역시는 7월 19일부터 2,300마리의 등록비용을 선착순으로 지원한다고 12일 발표했고, 이어 서울특별시, 경기도, 강원도 등 일부시·도에서도 동물등록 수수료 면제 등의 지원을 하고 있으며, 지원 여부 내용 및 대상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등록을 원하는 시·군·구청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농식품부는 동물등록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면(面) 지역의 동물등록 편의를 도모하기 위하여 ‘찾아가는 동물등록 서비스’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찾아가는 동물등록 서비스’는 지자체 공무원과 수의사가 면(面) 지역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을 방문, 미등록견을 대상으로 동물등록(내장형)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 김종구 농업생명정책관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데는 의무와 책임이 뒤따른다”면서, “존중과 배려의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반려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물 유기하면 범죄행위로 처벌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