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3(화)
 

ff.jpg

 

민간 종돈장에서의 본격적인 보급이 시작됨에 따라 농가에서는 ‘우리흑돈’을 상시 분양받을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흑돼지 ‘우리흑돈’ 사육을 희망하는 농가는 이달부터 민간 종돈장(씨돼지농장)에서 분양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우리흑돈’은 고기 맛이 좋은 ‘재래돼지’와 생산성이 우수한 ‘두록’의 장점을 살려 2015년에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품종으로, 그동안은 연 1∼2회 분양수요조사를 실시해 국립축산과학원에서직접 분양해 왔다.

※ 전국 26농가에 581마리 분양(2016∼2020년)

이번에 ‘우리흑돈’을 분양하는 덕유농장(경상북도 경산시)은 2016년부터 국립축산과학원의 ‘우리흑돈’ 시범 사육 농가로 참여해 왔으며, 현재 2,000여 마리의 ‘우리흑돈’을 사육하고 있다.

올해 1월 한국종축개량협회에 혈통 등록을 시작해, 3월 경산시로부터 종축업 허가를 받아 이달 초 능력검정 및 유전능력 평가·선발을 거쳐 분양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우수 씨돼지(종돈) 선발에 필요한 유전능력 평가, 우수종돈 선발, 혈통관리 등 기술지원을 덕유농장에 지속적으로 전수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우리흑돈’ 분양 민간 종돈장을 확대 운영할 방침이며, ‘우리흑돈’을 생산‧보급을 원하는 종돈장은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041-580-3453)로 문의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민간 종돈장에 주기적으로 기술을 지원하여 ‘우리흑돈’ 확대 보급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덕유농장 박복용 대표는 “우리흑돈’의 우수성이 많이 알려져 흑돼지 시장이 활성화되길 바라며, 안전하고 체계적인 농장관리로 ‘우리흑돈’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자료=농촌진흥청>

 

태그

전체댓글 0

  • 474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간 종돈장에서 분양되는 맛좋은 '흑돼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