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바이로이드병, 미리 예방하세요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3:08:58
뉴스홈 > 농어촌
2018년10월12일 08시43분 1299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사과 바이로이드병, 미리 예방하세요
건전한 대목과 접수 사용, 감염주는 나무 채 뽑아 버려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사과 바이로이드병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품종별 감염 증상과 예방 요령을 제시했다

바이로이드병은 사과나무의 잎과 줄기에는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고 과실에만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농가가 입는 경제적 손실은 매우 크다.

바이로이드는 바이러스보다 크기가 더 작고 핵산으로만 구성돼 있는 병원체로서 전 세계적으로 약 20여 종이 보고돼 있다. 국내 사과원에서는 사과 바이로이드(Apple scar skin viroid (ASSVd)) 1종이 발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1998년 경북 의성에서 최초로 발생했으며, 일본에서 들여온 '미끼라이프' 품종에서 나타난 이후 최근에는 '후지', '홍로', '산사', '감홍' 품종에서도 발병하고 있다.

품종에 따라 바이로이드병 감염 증상은 조금씩 다르지만 정상과에 비해 주로 크기가 작고 딱딱하며 착색이 늦고 고르지 않아 상품성이 전혀 없다.

'후지' '감홍' 품종은 과실에 녹이 슨 것 같은 동녹이 나타나거나 껍질이 코르크처럼 거칠게 변해 상품성이 없다.

'홍로' 품종은 착색될 때 얼룩덜룩한 동그란 반점이 뚜렷이 나타나며 '산사' 품종은 꼭지 부위가 움푹 들어가는 기형과가 발생한다.

'산사' '홍로' 품종은 조생종과 중생종으로 현재 수확은 끝났지만 수확할 때 바이로이드병 감염 증상이 나타난 나무는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

현재로서는 바이로이드병을 치료할 수 있는 약제가 없어 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전한 대목과 접수(접목 시 사용되는 나뭇가지 윗부분)의 묘목을 사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바이로이드병은 접목과 종자에 의해 전염되며 가지치기 등 작업도구에 묻은 즙액으로도 전염된다.

특히, 과실 수확시기에 감염주로 의심되는 나무는 표시를 해뒀다가 가까운 농업기술센터, 도 농업기술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 문의를 해 바이로이드병 감염 여부를 정밀진단 받으면 좋다.

바이로이드병 의심주를 가지치기한 도구는 소독액(락스액이나 2%차아염소산나트륨) 30초 이상 담근 후 사용하고, 감염주는 뿌리까지 완전히 파낸 후 버려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조인숙 박사는 "검증되지 않은 묘목 사용을 지양하고 건전한 보증 묘목을 사용하는 것이 바이로이드병을 예방하는 최선책"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송기형 (skh5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농어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55571093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어린 꽃게를 돌려보내는 것이 자원회복의 첫걸음 (2018-10-15 08:40:56)
이전기사 : 가을 태풍 피해 우려 ‘벼 이삭싹나기’ 억제 유전자 발견 (2018-10-10 08:43:21)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