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사육 기간’ 줄여도 ‘육질‧육량’ 그대로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3:08:58
뉴스홈 > 농어촌
2018년10월05일 10시39분 1377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우 ‘사육 기간’ 줄여도 ‘육질‧육량’ 그대로
영양소 정밀 조절로 석 달 빨리 출하, 1마리당 생산비 23만 원 낮춰

전북 정읍에 사는 ㄱ씨가 한우 1마리를 키우는 데 31개월이 걸린다.

사료비만 따져도 287만 원으로, 소 값의 37%수준이다. 사육 기간을 줄이고 싶어도, 혹시라도 육질·육량 등급이 떨어지거나 고기 맛이 달라져 수익에 영향을 주게 될까 걱정돼 마지못해 장기 비육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우고기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출하 기간을 앞당기고도 맛과 풍미, 육질과 육량을 유지하는 '한우 사육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한우 농가의 대부분은 마블링(근내지방)이 많은 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평균 31개월간 키우는 고비용 사육을 하고 있다.

이에 수입 소고기와 품질을 차별화하는 데는 성공했으나, 생산비 중 사료비 비중이 미국산 소고기보다 1.7배 높다.

우리나라 소고기 자급률은 가격 경쟁과 수입 소고기의 관세 인하 등으로 2013 50.1%에서 2017 41%로 떨어지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사육 단계마다 영양소 함량을 정밀 조절하는 것으로, 비육 기간이 기존 31개월에서 28개월로 3개월 짧아졌다.

그간 개량된 한우의 생산 특성을 고려해 육성기(6~14개월)와 비육기(15~28개월)에 단백질과 에너지 함량을 조절해준다.

연구진이 이 기술로 키운 28개월 한우를 도축해 육량과 육질을 분석(도체중 446kg, 근내지방도 5.9)한 결과, 우리나라 평균 출하월령인 31,1개월 한우 성적(443.6kg, 5.8)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전자혀와 맛 관련 물질 분석, 전문가 시식 평가에서도 28개월 한우는 단맛, 감칠맛, 풍미 면에서 31개월 한우와 차이가 없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한우 1마리당 생산비를 23 5,000원 정도 줄일 수 있다. 국내 거세한우 전체에 적용하면 한 해에 약 936억 원가량 생산비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생산비가 줄어들면 소비자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한우고기를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을 특허출원하고, 산업체와 생산자 단체에 이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한우고기 품질은 높이고 생산비는 낮추는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며,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수입 소고기와 차별화한 한우고기 생산으로 자급률을 높이고 국제 경쟁력을 확보해 수출 시장 확대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송기형 (skh5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농어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59962866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가을 태풍 피해 우려 ‘벼 이삭싹나기’ 억제 유전자 발견 (2018-10-10 08:43:21)
이전기사 : 양파 육묘기 잦은 비에 잘록병 피해 증가, 방제 나서야 (2018-10-04 09:05:17)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