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지정번호 제2000호 나왔다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1 09:02:47
뉴스홈 > 문화/관광
2018년10월04일 11시31분 1277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물 지정번호 제2000호 나왔다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이후 56년만에


보물 지정 번호가 제2000호에 이르렀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김홍도가 57세 때인 1801(순조 1)에 그린 8폭 병풍인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사진>를 보물 제2000호로 지정했다.

 * 지정번호는 해당 문화재의 보존 관리를 위한 관리번호로서 2000호 자체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님.

문화재의 종류는 유형문화재, 무형문화재, 기념물, 민속문화재로 나뉘며, 국보와 보물은 유형문화재 중에서 지정한다.

유형문화재 중 중요한 것을 보물로, 인류문화의 관점에서 볼 때 그 가치가 크고 드문 것은 국보로 지정한다. 국보와 보물의 지정은 소유자가 자긍심을 가지고 제도권 내에서 해당 문화유산을 적절하게 보존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데 그 취지가 있다.

  * 유형문화재: 건조물, 전적, 서적(書跡/서예), 고문서, 회화, 조각, 공예품 등 유형의 문화적 소산으로서 역사적예술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큰 것과 이에 준하는 고고자료

1962년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되면서 문화재청은 1962 12월에 서울 숭례문(국보 제1) 116건을 국보로, 1963 1월에 서울 흥인지문(보물 제1) 423건을 보물로 일괄 지정한 이후 현재까지 총 336건의 국보와 총 2,132건의 보물을 지정했다.

  * 동일 판본에서 인출한 서책 등의 경우에는 부번으로 지정하기 때문에, 실제 지정건수는 2000건보다 많음 (: 보물 제419-2삼국유산 권2’, 419-3삼국유사 권 45’, 419-4삼국유사 권35’)

국보와 보물의 지정현황을 시대별로 살펴보면, 1960~70년대에는 황남대총 북분 금관(국보 제191), 백제 금동대향로(국보 제287) 등 발굴문화재를 중심으로 한 국립박물관 소장품들이 지정되었다.

1980~90년대에는 천상열차분야지도 각석(국보 제228), 창경궁 자격루(국보 제229) 등 과학기술문화재, 경복궁 근정전(국보 제223) 등 궁궐문화재를 비롯하여 기지정문화재 중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었던 분야와 개인 소장 전적 문화재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2000년대 이후에는 개인이 신청하는 문화재뿐 아니라 각종 조사와 업무협약 등을 통해 문화재청이 적극적으로 지정대상을 발굴하여 지정하였다. 일례로 궁능사찰·서원 문화재, 문중 문화재 등 일제조사, 달항아리·고지도·초상화·옛글씨 등 분야별 일괄 공모, 국립박물관간송미술문화재단 등과의 업무협약을 통한 지정 등이다.

문화재보호법 제정 이후 과거 지정된 국보보물을 일괄로 지정한 1960년대가 국보 132, 보물 496건으로 가장 많은 문화재가 지정된 시기였으며, 보물의 경우에 편차는 있으나 점차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국보와 보물을 건축문화재와 동산문화재로 분류해보면, 건축문화재의 경우도 현재 총 751건 중 1960년대에 445건이 지정되어 지정 초기에 다량 지정되었다.

반면, 동산문화재는 1960년대 183건 지정에서 2010년대에는 약 2.2배 많은 405건이 지정되었다.

동산문화재가 근래 들어 지정이 더 많았던 이유는 발굴, 환수 등의 이유로 신규문화재들이 새롭게 등장했고문화재청의 일괄공모, 일제조사 등 적극적인 지정 행정도 큰 영향을 주었기 때문으로, 이러한 경향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보보물의 지정절차도 시대에 따라 변화되었다.

1996년에는 문화재를 지정하기 전에 국민의 의견을 듣고 수렴하는지정예고제도가 새로이 도입됐다.

이에 지금은 학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기구인 문화재위원회 검토를 거친 다음 지정예고 기간 동안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화재청장이 지정하고 있다.

  * 지정예고 도입 계기: ’92 8월 해군 이충무공해저유물발굴조사단에 의해 통영군 한산면 문어포 서남쪽 해저에서 발굴 인양하여, 국보 제274호로 지정(’92.9.4.)되었다가 위조품으로 밝혀져 해제(’96.8.31.)되었던귀함별황자총통의 사건을 계기로 도입

  * 지정절차: 소유자가 해당 지자체에 신청시도문화재위원회 사전심의시도지사가 문화재청으로 신청관계전문가 조사문화재위원회 검토지정예고(30일 이상)→ 문화재위원회 심의지정(관보 고시)

아울러, 지정 신청 시 해당 문화재를 어떻게 소장하게 되었는지 취득경위 관계자료를 제출하도록 바뀌었으며, 다양한 분석기술의 발달에 힘입은 과학 조사를 통해 인문학적인 안목 감정을 보완하는 동시에 문화재 해석에 대한 지평을 넓히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송기형 (skh5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관광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3529734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창덕궁에서 백성의 마음을 담아 벼를 베다 (2018-10-11 10:45:56)
이전기사 : 「낙화장(烙畵匠)」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예고, (2018-10-04 11:20:58)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