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장(烙畵匠)」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예고,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1 09:02:47
뉴스홈 > 문화/관광
2018년10월04일 11시20분 1356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낙화장(烙畵匠)」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예고,
보유자 김영조 씨 인정 예고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문화재청(청장 정재숙)낙화장(烙畵匠)’을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으로 지정 예고하고, 김영조(金榮祚, , 1953년생, 충청북도 보은군) 씨를 보유자로 인정 예고했다.

이번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으로 지정 예고된낙화장은 종이, 나무, 가죽 등의 바탕소재를 인두로 지져서() 산수화, 화조화 등의 그림()을 그리는 기술과 그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한다.

우리나라 낙화에 대한 기원은 조선후기 실학자 이규경(李圭景, 1788~1863)이 쓴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수록된낙화변증설(烙畵辨證設)’에서 찾을 수 있으며, 19세기 초부터 전라북도 임실 지역을 중심으로 전승되어 왔다.

한국의 낙화기법은 본래 전통회화에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에 기본 화법은 전통 수묵화 화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동양화의 부벽준(斧劈), 우점준(雨點) 등과 같은 각종 준법을 붓 대신 인두로 표현하며, 수묵화에 나타난 먹의 농담도 인두로 지져서 나타낸다는 점에서 독특한 차이가 있다.

이러한 점에서 낙화장은 인두와 불을 다루는 숙련된 손놀림과 미묘한 농담을 표현하는 기술이 중요하다.

  * 부벽준(斧劈): 산수화에서 산이나 바위를 그릴 때 도끼 자국이 난 듯, 강하게 붓을 찍어 바위의 날카로운 질감 등을 표현하는 기법

  * 우점준(雨點): 크기와 농담이 다른 빗방울 같은 점들을 무수히 찍어서 바위나 산 등을 표현하는 기법

  * 준법(): 동양화에서 산, 암석의 굴곡 등의 주름을 그리는 기법

이번에낙화장보유자로 인정 예고된 김영조 씨는 현재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2낙화장보유자로서, 1972년에 입문하여 지금까지 46년간 낙화를 전승하고 있는 장인이다.

김영조 씨는 낙화유물을 포함한 다수의 동양화에 대한 모사를 통해 산수화화조화 등 전통낙화에 대한 숙련도를 높여 왔으며, 전승공예대전 등 다양한 공모전에서 수차례 수상함으로써 낙화의 전승에 이바지해왔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낙화장과 그 보유자로 인정 예고한 김영조 씨에 대해서 30일 이상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지정과 보유자 인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세육 (joymail@para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관광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59879510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보물 지정번호 제2000호 나왔다 (2018-10-04 11:31:23)
이전기사 : 신라의 미소,「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보물 된다 (2018-10-03 11:54:50)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