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이 반한 ‘국산 딸기’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12월1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1 09:02:47
뉴스홈 > 먹거리
2018년03월08일 11시43분 1394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계인이 반한 ‘국산 딸기’
다양한 품종 개발로 경쟁력 갖춰, 국산품종 보급률 93.4% 달해


일본 여자 컬링대표팀 선수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먹었던 한국딸기 맛에 감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리 딸기가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일본의 사이토 농림수산상이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먹은 (한국산) 딸기는 일본 품종에 뿌리를 둔다며 일본 딸기의 이종교배를 통해 새로운 품종이 탄생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화제가 됐다.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국산 딸기 품종의 보급률이 크게 늘어난 비결은 무엇일까.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국내 딸기 산업의 성공요인으로 우수한 국산 품종 개발과 재배 기술력, 품종 보급 확대를 위한 노력 등을 꼽았다.

2005년까지만 해도 국내 딸기 재배면적의 80% 이상을 일본 품종인레드펄아키히메가 차지했다.

국산 딸기 품종 개발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낀 농촌진흥청은  2005년 농업진흥기관과 힘을 모아딸기연구사업단을 출범시키고 우리 품종의 개발과 보급에 노력했다.

그 결과, 국산 품종 보급률이 2005 9.2%에서 지난해 93.4%로 크게 늘어났다.

국산 품종 보급률 확대의 중심에는 국산 품종설향이 있다. 2005년 충남농업기술원에서 수량이 많고 재배가 쉬운설향품종의 개발을 시작으로 국산 품종 보급의 물꼬가 트였다.

수출용 품종인매향’, 저장성이 우수한싼타’, 기형과 발생이 적은죽향등의 품종도 국산 품종 보급률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최근에 개발된 신품종으로는 크기가 크고 단단한 딸기아리향’, 은은한 복숭아향이 나는킹스베리’, 당도·경도·풍미가 우수한금실품종 등이 있다.

이처럼 국산 품종이 빠른 시일 내에 보급된 데에는 딸기연구사업단이 앞장서 농가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과 우량묘 보급에 주력한 것도 한 몫 했다.

딸기 품종별 재배관리 매뉴얼과 고설재배기술을 개발해 신기술 시범사업으로 농가에 보급하여 생산성을 30% 이상 향상시켰다. 또한, 지역여건을 감안한 에너지절감 패키지 기술을 농가에서 실증해 45~70% 정도 난방비용을 절감했다.

국산 딸기 품종의 우수성은 세계시장에서도 높게 평가받아싼타와 여름딸기고하품종은 베트남과 중국 등에 수출돼 연간 4만 달러 정도의 로열티를 받고 있으며 앞으로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난 10년간 해마다 신선딸기 수출물량은 늘어 2017년에는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등에 4,788톤을 수출해 42,992천 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였다.

* 딸기 수출실적 : (’07) 453 4,235천 달러 → (’17) 4,788 42,992천 달러

* 딸기 수출품종 : ‘매향’, ‘설향’, ‘금실등 딸기 수출국가 : 홍콩,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대만, 인도네시아, 러시아, 몽골, 베트남, 캐나다, 괌 등

농촌진흥청 채소과 김대현 과장은겨울철에 수확량이 많은 다양한 국산 품종의 개발과 농가 보급의 확대로 국산 딸기 품종의 보급률은 매년 높아지고 있다",  “앞으로도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우수한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우리 딸기의 우수성을 세계시장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세육 (joymail@para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먹거리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73882234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고기용 말, 집단 사육보다 따로 키워야 육질 우수 (2018-03-10 09:13:14)
이전기사 : 견과류·움파·양배추로 새봄맞이 활력 충전 (2018-03-03 16:10:54)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