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염(製鹽),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6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5 09:12:28
뉴스홈 > 핫이슈
2018년03월08일 08시40분 1563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염(製鹽),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우리나라 갯벌, 햇볕 등 자연환경으로 소금 얻는 법’ 가치 인정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우리나라의 갯벌을 이용하여 소금을 얻는「제염」(製鹽)을 국가무형문화재 신규 종목으로 지정 예고했다.

이번에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으로 지정 예고된 '제염'<사진>은 고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이어져온 전통적인 자염법(煮鹽法) 1907년 도입되어 현재까지 그 맥을 이어온 천일제염법(天日製鹽法)이다.

소금산지가 없었던 우리나라는 바닷가에서 갯벌, 바닷물, 햇볕, 바람 등 자연환경을 이용하여 두 가지 방식으로 소금을 만들었다.

먼저 자염법(煮鹽法)은 바닷물의 염도를 높인 뒤 끓여서 소금을 얻는 방법이다. 갯벌을 갈아엎고 부순 후에 햇볕에 말려 수분을 증발시키면 소금기만 흙에 남는다.

그 흙에 다시 바닷물을 끼얹고 갈아엎고 말리는 작업을 반복하면, 갯벌의 흙은 소금기로 뒤덮인다. 이를 함토라고 하며 함토에 바닷물을 부어 염도를 높인 함수를 다시 소금가마에 끓여서 소금을 만든다.

천일제염법(天日製鹽法)은 염전(鹽田)에 바닷물을 넣고 햇볕, 바람을 이용하여 수분을 증발시켜 소금을 만드는 방법이다

우리나라 「제염」은세계적으로 독특하게갯벌을 이용하여 소금을 생산한다는 점, ▲ 음식의 저장과 발효에 영향을 주는 소금이 한국 고유의 음식문화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 ▲ 우리나라 갯벌의 생태 학술연구에 이바지한다는 점, ▲ 고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동남해안 모든 지역에서 소금이 생산되어 우리나라의 어촌문화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연구대상이라는 점 등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할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제염」은 표준적인 지식체계가 아닌 경험적 지식체계이고, 특정지역에 한정되어 전승되기보다는 염전의 분포지역이 광범위하다는 점에서, 과거해녀’(132)김치 담그기’(133)와 마찬가지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예고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과 무형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제염」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상대 (tsuribyori@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82718757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전국 농경지 한 해 팔당댐 16개 물저장, 공익가치 281조원 달해 (2018-03-09 09:11:39)
이전기사 : 자연공원 내 대피소에서 음주 못한다 (2018-03-07 09:32:12)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