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근해 어업생산량 3년 만에 100만 톤 회복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1년01월17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1-13 08:47:00
뉴스홈 > 농어촌
2019년02월08일 09시08분 1247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지난해 연근해 어업생산량 3년 만에 100만 톤 회복
고등어, 참조기 등 생산량 증가하면서 전년 대비 8.8% 증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지난해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3년 만에 100만 톤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지난 31일 공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2018년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총 101만 톤으로, 2017(93만 톤)에 비해 8.8% 증가했다. 2016년부터 이어진 어획 부진으로 90만 톤 초반에 머물렀던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3년 만에 다시 100만 톤을 넘어선 것이다.

    * 연근해어업생산량: (’16) 907,647 (’17): 926,944 (’18): 1,008,572

    * 최근 5년 평균(평년, 999,227) 대비 0.9% 증가

주요 어종별 증감양상을 살펴보면, 고등어(136%), 전갱이류(127%), 참조기(120%) 등의 생산량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하였고, 가자미류(109%), 갈치(91%), 꽃게(91%), 멸치(89%), 삼치류(84%)는 전년 수준으로 나타났다. 살오징어(50%), 붉은대게(69%), 청어(74%) 등은 전년 대비 감소하였다.

   * 전년대비 ±20% 이상증가 또는 감소, 전년대비 ±20% 미만전년수준  

고등어류(고등어, 망치고등어)와 전갱이류의 어획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지난해 이들을 주로 조업하는 대형선망의 휴어기가 확대 실시(1개월→2개월)되고 주 어장인 제주 주변해역에 연중 적정수온이 형성되면서 자원량이 증가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참조기의 경우, 2016년에 비해 2017년에 어린물고기의 어획비율이 크게 줄어들어, 어린 참조기가 많이 성장하고 번식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여건이 형성되면서 자원량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 참조기 어린물고기 어획비율: (’16) 93.3% → (’17) 62.1%

최근 급격한 어획량 감소로 자원고갈 우려가 커지고 있는 살오징어는 겨울철 동해 저수온과 여름철 황해 고수온의 영향으로 어장 형성이 부진하였고, 최근 해양환경 변화 및 과도한 어획에 따른 자원상태 악화로 어획량이 전년 대비 절반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붉은대게는 연안어업과 근해어업 간의 조업경쟁이 심화되고, 암컷과 어린 개체 불법포획에 따른 자원상태 악화로 어획량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청어도 주 어장인 동해에서 여름철과 늦가을 출현한 고수온 분포의 영향으로 어군이 분산되면서 전년에 비해 어획량이 줄었다

한편, 지난해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은 전년 대비 2.3% 증가한 4 1,072억 원으로 집계되었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고등어(1,564)가 전년 대비 20.2%, 참조기(2,151) 9.5%, 전갱이류(236) 8.2% 증가하였고, 살오징어(3,598) 27.0%, 청어(260) 26.7%, 갈치(3,519) 19.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은최근 3년간 연근해 어업생산량이 감소하여 걱정이 많았는데, 100만 톤을 회복하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100만 톤 이상의 어업생산량을 유지하기 위해서 적극적인 자원관리를 통해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체제를 구축하고, 연근해어업의 고부가가치 산업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세육 (joymail@para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농어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21104532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고추 풍년', 첫 단추는 좋은 품종 고르기 (2019-02-08 14:48:44)
이전기사 : 봄 파종용 보리·밀 종자 신청하세요 (2019-01-14 12:01:06)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