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어야! 넌 어느 나라에서 왔니? - 농어촌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6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5 09:12:28
뉴스홈 > 먹거리
2018년12월21일 09시01분 2004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복어야! 넌 어느 나라에서 왔니?
수과원, 수입산 복어 쉽게 구별하는 방법을 소개하는 홍보물 제작.배포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수입 산 복어 의 구별방법을 소개하는 홍보물을 제작하여 수산물 수입 관계기관과 업계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복 어 는 국내에서 복국 , 횟감, 복매운탕, 복 튀김 등 다양한 요리로 소비되고 있으며, 특히 겨울철이나 환절기 보양식으로 사랑받고 있다.

그 러나 복어는테트로도톡신(Tetrodotoxin)’이라는 맹독을 가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복어독은 어종에 따라 독을 가진 부위와 독성이 각각 다르며, 같은 어종이라도 서식지역이나 계절에 따라 독성 에 차이가 있다.

만약 복어의 어종을 잘못 구분하여 먹었을 경우 중독을 일으키거나 심한 경우에는 사망까지 이르게 될 위험이 있다.

그러나, 일부 종의 경우 생김새가 매우 비슷하여 육안으로 쉽게 구분하기가 어렵다는 문제 점이 있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수입산 복어 를 한눈에 쉽게 구별할 수 있는 수입산 복어 의 형 태 식별 홍보물을 제작하여 배포한다.

이 홍보물은 국내로 수입되거나 시중에서 주로 유통되는 민밀복(수입명: 금밀복), 검복, 까칠복, 중은밀복(수입명: 흰밀복), 까치복, 자주복, 흑밀복( 수입명: 검은밀복), 보석 밀복 등 주요 복어 8종 의 생김새, 주요 수입국, 주요 특징 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또한, 쉽게 복어 어종 을 구분할 수 있도록 꼬리지느러미, 아가미구멍 등 외형의 특징을 비교하여 구분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복어류는 국내 수요에 비해 국내 어획량이 적어 주로 중국, 일본, 인도 등지에서 수입하고 있다.

최근 7년간(2010~2017, 누적) 4 3천 톤 이상을 수입하였으며, 이는 같은 기간 국내 생산량인 약 2 7천 톤 대비 1.6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복어 는 복국 등으로 국내 수요가 많은 어종으로 냉동, 필릿 , 껍질, 활어 등 다양한 형태로 수입 되고 있으나, 치명적인 독을 가져 정확한 형태 식별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복어를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홍보 활동을 지속하고 , 빠른 시일 내에 유전자 분석을 이용한 첨단 판별법 개발을 완료하여 보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송기형 (skh5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먹거리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40569058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1]
다음기사 : 동지 팥죽 한 그릇 나누며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2018-12-21 15:54:28)
이전기사 : 건조배추, 간편식 소재로 배추시장 활성화 꾀한다 (2018-12-18 08:48:29)

충남 지역본부 소식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농어촌신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1-11 한서BD 1102호
등록번호: 서울아00554 등록일: 2008. 4. 21 발행인/편집인: 나종근 정보관리책임자: 윤상대 (skh500@hanmail.net)
농어촌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농어촌신문 All rights reserved.